예쁜 우리 규현이의 인사다~~^_^


아까 "늦가을"을 들었어. 역시 우리 규느님...대박이다!!
윤종신님의 작곡도 완전 짱이야!!



쌀쌀한 가을이지만 규현이의 달콤하고 훈훈한 목소리와 함께 지내자~


가사

늦가을 (feat.규현) (윤종신 | 2011 月刊 尹鍾信 November)

옷장을 열어 보았어 몇 벌이 눈에 띄었어
조금 이른 것 같지만 입었어 거울 앞 내 모습은 그때 그 모습

싸늘해서 더 좋았어 골목은 해가 지려해
커피향이 그 때로 날 데려가 쇼윈도우 겨울옷을 바라보던 그 때로

그래 너였어 날 데리고 나온 건 내 주머니 속 내 손을 꼭 잡던
그 해 늦가을의 너 이젠 어디를 걷니 너의 발소리가 그리워

바람을 마셔보았어 가슴도 보고파해서
한결 나아진 가슴은 재촉해 힘든 밤이 오기 전에 돌아 가자고

그래 너였어 날 데리고 나온 건 내 주머니 속 내 손을 꼭 잡던
그 해 늦가을의 너 이젠 어디를 걷니 너의 발소리가 그리워

그래 너였어 가을을 가르쳐준 갈색 그리움이 끝이 없는 밤
다가올 내 겨울을 이제 준비해야 해 밤이 길고 긴 내 겨울을
니가 너무 많은 내 겨울을

tir 發表在 痞客邦 PIXNET 留言(0) 人氣()